본문 바로가기
월산쇼핑

장신영 유산균 세탁세제 1+1 > 생활/패션

리뷰 0

상품간략정보 및 구매기능

장신영 유산균 세탁세제 1+1

폐렴균까지 99.9% 제거해준다!! 프로바이오틱스 유산균으로 만든 안전한 세제

상품 선택옵션 1 개, 추가옵션 0 개

시중가격 35,000원
판매가격 22,300원
배송비결제 2,500원

선택옵션

  • 상품 정보

    # 쇼핑몰에 등록된 판매상품과 상품의 내용은 판매원 및 공급사로부터 제공받은 것으로 월산쇼핑에서는 그 내용에 대하여 일체의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.
    - 상품정보제공고시 참조

    상품 상세설명

    코로나 바이러스 저리가라~~
    폐렴균까지 99.9% 제거해준다!!??
    똑.살.림.꾼 장신영의 선택!

    백화점부터 홈쇼핑까지
    완판행렬이 열리는구나~

    유산균 먹기만 하나요~?
    특허받은 유산균으로
    새옷처럼 완/벽/세/탁

    건조기에서도 살아남는
    지긋지긋한 세균까지
    유산균세제 하나면 걱정없어요~^^

    유산균 박사 서울대 정가진 연구소가 개발했구요~
    차원이 다른 용해도로 찌든때를 빠르게 분해!

    12가지 걱정 성분 무첨가라서
    급이다른 안심세제랍니다~ :)

    프로바이오틱스 유산균으로 만든
    안전한 세제 얼른 데려가세용 ♥

    96325feb51006808629f9c4cd1a594e3_1583056715_5119.jpg
     

  • 상품정보제공고시

    품명 및 모델명 장신영 유산균 세탁세제
    용량, 크기,중량 1000 ml
    주요성분 상세페이지 참조
    재질/색상 상세페이지 참조
    제조일자 2019. 10
    유통기한 2년
    제조사/원산지 동방 B&H / 한국
    as문의 1877-9217
  • 댓글

    상품문의가 없습니다.

  • 배송/교환정보

    배송정보

    ▷ 상품배송은 주문서 작성후에 결재가 확인된 고객에게 순차발송되며,발송후 보통 1-3일후(최대7일) 수령가능합니다

        (단 연휴및 공휴일, 기상악화등 택배사상황과 주문폭주 및 당사사정 으로 인해 일부 지연될수 있습니다)

     

    ▷ 배송비 : 기본배송료는 2,500원-3,000원 입니다.

                   (각 상품별 배송비를 별도표기)

         (도서,산간,오지 일부지역은 배송비가 추가될 수 있습니다)  

    교환/반품

    ▷상품 청약철회 가능기간은 상품 수령일로 부터 7일 이내 입니다.

    - 상품 택(tag)제거 또는 개봉으로 상품 가치 훼손 시에는 상품수령후 7일 이내라도 교환 및 반품이 불가능합니다.

    - 저단가 상품, 일부 특가 상품은 고객 변심에 의한 교환, 반품은 고객께서 배송비를 부담하셔야 합니다(제품의 하자,배송오류는 제외)

    - 일부 상품은 신모델 출시, 부품가격 변동 등 제조사 사정으로 가격이 변동될 수 있습니다.

    - 신발의 경우, 실외에서 착화하였거나 사용흔적이 있는 경우에는 교환/반품 기간내라도 교환 및 반품이 불가능 합니다.

    - 수제화 중 개별 주문제작상품(굽높이,발볼,사이즈 변경)의 경우에는 제작완료, 인수 후에는 교환/반품기간내라도 교환 및 반품이 불가능 합니다. 

    - 수입,명품 제품의 경우, 제품 및 본 상품의 박스 훼손, 분실 등으로 인한 상품 가치 훼손 시 교환 및 반품이 불가능 하오니, 양해 바랍니다.

    - 일부 특가 상품의 경우, 인수 후에는 제품 하자나 오배송의 경우를 제외한 고객님의 단순변심에 의한 교환, 반품이 불가능할 수 있사오니, 각 상품의 상품상세정보를 꼭 참조하십시오. 


    ▷소비자분쟁해결 기준(공정거래위원회 고시)에 따라 피해를 보상받을 수 있습니다.


    ▷ 안내☎ 1877-9217


회사명 남양통신 주소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팔복1길8, 상가동 110호
사업자 등록번호 548-07-01102
대표 남윤우 전화 1877-9217 통신판매업신고번호 제2019전주덕진0401
개인정보 보호책임자 남윤우
Copyright © 2018 남양통신. All Rights Reserved.